Site map
Home > 알찬창업광장 > 실전창업사례
불황엔 향토음식이 뜬다!      목록   프린트
이타 2014-02-28

미국의 출구전략이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는 세계 경제에 먹구름을 몰고 오고 있다. 우리처럼 수출의 대외의존도가 높은 나라에서는 좀처럼 미래를 점치기 어려운 형국이다. 게다가 내수 경기 역시 전세난과 조류독감 등으로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에게 불황은 무거운 짐이 아닐 수 없다. 개인의 능력으로 떨쳐내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창업을 무작정 늦출 수는 없는 법. 결국 불황에 맞는 아이템을 선택하고 경기가 어려울 때 소비자의 특성을 정확히 읽어내고 마케팅전략에 활용하면 된다.

 

흔히 불황에는 ‘저렴하고 푸짐하게’라는 슬로건이 자주 등장한다. 사실 맞는 말이다. 지갑이 엷을 때는 꼭 필요한 것만 구매하고 품질이나 품위보다는 구매의 필요성을 바로 만족시킬 수 있는 포만감이나 덤서비스가 잘 먹힌다.

 

외식시장 역시 마찬가지이다. 뭔가 새롭고 특이한 먹을거리보다는 부담 없고 익숙한 메뉴가 인기가 높다. 대표적인 아이템이 바로 향토음식이다. 콩나물국밥이나 설렁탕, 해장국, 부대찌개, 빈대떡, 곱창 등이 여기에 속하는데, 특히 따뜻한 국물에 밥 한그릇 뚝딱 해치울 수 있는 국밥집의 선전이 예사롭지 않다.

 

그렇다고 예전처럼 단순히 가격만 싸서는 곤란하다. 좋은 재료와 향토적인 맛을 재현한 맛이라야 성공가능성이 높다. 향토와 웰빙이 결합된 모향인데, 최근에는 지방자치단체의 역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경우도 있다.

 

천안시는 향토음식 웰빙명품화사업의 일환으로 지역의 대표음식인 병천순대를 브랜드화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 결과, 제조와 물류를 겸한 공장을 세우고 신메뉴를 개발하고 그 동안 병천마을에 있는 개별 순대국집이 가내수공업으로 만들던 방식을 넘어서 공장에서 좋은 식재료에 표준화된 공정을 통해서 생산하고 직접 사용할 수 있도록 물류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병천마을 순대국집의 1/3이 참여할 정도로 호응이 높은데, 이제 본격적으로 전국적인 프랜차이즈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사업단을 이끌고 있는 상명대학교 양용준 교수는 “그 동안 개인 브랜드로서 병천순대가 사업화를 한 경우는 있지만 이렇게 지역적인 차원에서 브랜드화를 하는 것은 최초이고, 병천의 우수한 순대맛을 온 국민이 쉽게 매장에서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는 당찬 포부도 밝혔다.

 

맛의 고장인 전주의 대표적인 향토음식인 ‘전주콩나물해장국’은 이미 3~4개 브랜드가 전국적인 체인망을 구축하고 있다. 선두주자격인 ‘완산골콩나물해장국’을 비롯해서 전주에서 꽤 알아주는 ‘현대옥’과 ‘삼백집’ 역시 본점의 명성을 기반으로 명가(masstige)형 창업으로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콩나물 시루를 연상시키는 인테리어가 볼만한 ‘시루향기’는 후발주자임에도 이미 전국적으로 70여개의 가맹점을 출점시킬 정도로 인기가 높은데, 단순히 향토음식에서 벗어나 웰빙컨셉을 접목한 결과로 해석된다.

 

청정지역 제주 역시 수년전부터 향토음식을 전국화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자치도 차원에서 관내 유망한 향토브랜드를 육성하고 브랜드화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흑돈가’를 비롯해 꽤 전국적으로 약 100여개의 가맹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제는 돈육을 넘어서 제주산 유제품과 수산물, 닭고기 등으로 품목을 넓히는 중이다.

 

향토음식은 불황에 향수를 그리는 소비자의 심리를 건드린다는 점에서 꽤 매력적이다. 뿐만 아니라 지역에서 나고 자란 재료로 만든 로컬푸드라는 점에서 믿고 먹을 수 있다는 장점 또한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에게 상당한 잇점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이미 지역에서 꽤 유명한 맛집으로 성공한 모점(母店)을 통해서 축적한 맛과 경영노하우를 그대로 전수받을 수 있다는 점 또한 매력적이다.

 

불황에는 눈을 밖으로 돌리기보다는 우리에게 친숙한 아이템을 선정하는 안정형 창업전략이 중요하다. 향토음식이 전국화되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지만, 향토 고유의 맛을 가까운 곳에서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프랜차이즈 모델로 발전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불황! 피하지 못할 바에는 불황에도 끄떡없는 향토음식으로 도전해 보면 어떨까?




   


  33    8평의 아름다운 행복 그리고 10년   김갑용       18-07-23   727  
  32    신개념 분식편의점 ‘분식발전소’ 사업설명회 개최(11월 7일)   이타       17-10-19   723  
  31    위험한 착각   김갑용     17-10-10   714  
  30    편의점 눈칫밥 대신 당당하게 한끼 즐길 수 있는 분식편의점   이타       17-06-18   728  
  29    재야의 고수 '슬지네 찐빵'   김갑용       17-03-03   732  
  28    자기혁신을 통한 브랜드 성장 전략   김갑용       15-12-23   713  
  27    미들비어전문점 “빠마”의 성공비밀   이타     15-05-20   720  
  26    인턴십 프로그램으로 성공률 높이는 '시루향기'   이타       15-01-20   715  
  25    불황엔 향토음식이 뜬다!   이타       14-02-28   714  
  24    치킨시장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   김갑용       13-06-13   719  
  23    가수의 꿈을 만들어 주는 이타뮤직   김갑용       13-02-13   717  
  22    생맥주의 차별화 슬러시 비어가 정답   김갑용       11-03-17   726  
  21    강 사장의 솔직한 창업이야기   김갑용       10-03-03   719  
  20    닭갈비에 대한 오해와 진실   김갑용       09-12-14   719  
  19    복합 아이템으로 위기 탈출 성공 사례   김갑용       08-12-26   713  
  18    우산판매 전문점   김갑용     08-11-20   726  
  17    바람직한 가맹점 확장 방법   김갑용       08-10-03   713  
  16    627만원으로 가능한 잉크 맞교환 사업   김갑용       08-09-08   713  
  15    아이템마다 다른 마케팅 전략   이타       08-08-06   715  
  14    해물요리 전문점 성공비법   이타       08-07-10   716  
    1 | 2
서울시 서초구 마방로4길 15-56 삼화빌딩 301호(양재동) 주)이타에프앤씨 T.02-571-3645   F.02-571-3642
Copyright@2003 이타 F&C All right Reserved mail to kykim1963@hanmail.net
홈 연구소소개 찾아오시는길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추출방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