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map

Home > 김갑용의 창업이야기
숫자로 보는 브랜드 가치      목록   프린트
김갑용 2019-02-20

회사의 경영 상태나 걸어온 발자취 등을 확인하는 숫자 만큼 확실한 것은 없다. 아래 숫자는 대한민국의 대표 도시락 프랜차이즈 기업인 '한솥'의 브랜드 가치를 나타내는 숫자다. 본 숫자는 정보공개서와 한솥의 홈페이지에 공개된 것을 근거로 했음을 밝혀 둔다.

 

 

상기 숫자가 가지고 있는 의미를 살펴보면 창업자는 46세에 도시락 사업을 시작한다. 198943일 사업자 등록을 하고 9377일 종로에 8평 크기의 1호점을 오픈한다. 오픈 당시 콩나물밥 도시락을 970원에 판매하면서 시장의 충격을 준다. 저렴한 가격 하지만 양질의 도시락을 공급하겠다는 창업자의 철학이 시작된 것이다.

 

1997년 가맹점 100, 2012600, 2017700개 그리 빠른 속도는 아니지만 우보천리의 심정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간다. 그런 걸음을 시작한지 26년이다. 2017년 말 기준으로 115명의 직원과 711개의 점포 이중 가맹점은 706개이다. 가맹점이 270개 되기까지 본사는 이익을 보지 못했다. 이는 적자를 보면서 초심을 지키려고 노력한 창업자의 고집스런 정신을 엿볼 수 있다. 이는 누구도 하기 힘든 일이다. 209개의 가맹점은 10년 이상 도시락을 만들고 필요한 분들에게 공급을 해 주고 있다.

 

2003년 출시한 치킨 마요는 15년 간 판매를 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5천만개를 판매했으며, 동백도시락은 7000만개를 판매하고 있다. 지금까지 개발 출시한 도시락 메뉴 수는 200여종이 넘고 총 63천만개의 도시락이 고객들에게 제공되었다. 그리고 매년 35천만원을 사회공헌에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출시 당시 2300원이던 치킨마요는 15년이 지난 지금 28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이는 15년 동안 해마다 33원이 인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을 가능하게 만든 것은 프랜차이즈 정신이 투철하기 때문이다. 우리의 이익보다 고객의 이익을 항상 최우선으로 한다는 창업자의 마음 때문이다.

 

더욱 놀라운 일은 1이다. 오직 도시락 브랜드 '한솥' 1개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사실이다. 세상에 이런 브랜드는 없다. 이 브랜드 저 브랜드 쫓아다니는 우리나라 프랜차이즈 경영자들이 반드시 반성하고 깨달아야 할 중요한 가치다. 바로 1 하나면 된다는 사실.

 

 



 김갑용·이타창업연구소 (www.itabiz.net) 소장


  378    양평 두물머리 연핫도그 이야기       19-03-18   3  
  377    숫자로 보는 브랜드 가치       19-02-20   25  
  376    업종전환 원칙을 지키면 승산이 있다.       19-02-08   55  
  375    김갑용의 4문4답       19-01-05   739  
  374    나는 이런 CEO가 싫다       18-11-08   726  
  373    이익공유는 프랜차이즈의 기본성질이다.       18-08-28   730  
  372    난초 꽃이 피다가 죽었다       18-08-06   740  
  371    프랜차이즈의 기본은 상생이다.       18-07-03   730  
  370    브랜드 사용 기한이 정해진 본사와 가맹 계약을 해야 하나?       18-05-18   725  
  369    저가형 브랜드의 종말       18-05-01   750  
  368    진실은 반드시 이긴다.       18-05-01   726  
  367    영어 단어로 풀어 본 프랜차이즈(FRANCHISE)       18-03-11   723  
  366    골프존이 프랜차이즈로 방향전환을 한 이유가 궁금하다.       18-03-01   890  
  365    귀농, 창업으로 접근하자       18-02-02   741  
  364    냉정한 시각으로 본 프랜차이즈 시장       17-08-07   728  
  363    고객의 카드를 예의 없이 한손으로 주는 것이 옳은가?       17-05-01   733  
  362    작은 창업에 주목하라       17-04-15   734  
  361    청년상인 육성사업은 전통시장의 미래!       17-03-24   719  
  360    프랜차이즈 갑의 횡포와 을에 배신       17-03-01   723  
  359    길은 있다 보이지 않을 뿐이다.       17-02-01   72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서울시 서초구 마방로4길 15-56 삼화빌딩 301호(양재동) 주)이타에프앤씨 T.02-571-3645   F.02-571-3642
Copyright@2003 이타 F&C All right Reserved mail to kykim1963@hanmail.net
홈 연구소소개 찾아오시는길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추출방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