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map

Home > 김갑용의 창업이야기
냉정한 시각으로 본 프랜차이즈 시장      목록   프린트
김갑용 2017-08-07

프랜차이즈 시장이 뜨겁다. 아니 복잡하다. 아니 걱정이다. 몇몇 프랜차이즈 CEO의 잘못된 행동으로 야기된 논란이 프랜차이즈 시장 전체를 흔들고 있다. 흔들만한 이유는 분명히 있다. 양적 성장을 추구해온 우리나라 프랜차이즈 업계가 질적인 성장을 위한 의식개혁과 구조개선이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보면 지금의 사태를 받아들이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그 이유는 우리나라 창업시장의 형태나 신규 창업자의 창업관행, 마인드 등을 고려하면 프랜차이즈 산업은 더욱 성장해야 하고 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대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분명한 변신과 변화가 필요하다. 그런데 작금의 사태를 보면 마치 모든 문제가 본사에 있고 본사의 문제만 해결이 되면 된다는 식의 의견이 지배적인데, 본사의 변화와 동시에 가맹점 사업자나 예비 창업자 모두가 프랜차이즈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프랜차이즈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필자는 주장한다. 성공한 경험과 노하우를 일정한 대가를 받고 제공해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관점에서 작금의 사태를 조금은 냉정하게 살펴보고자 한다.

 

프랜차이즈는 상생을 기반으로 한다. 이는 가맹점의 성공이 본사의 성공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물론 가맹점의 성공은 본사의 책임만은 아니다. 가맹점 사업자의 노력도 반드시 수반되어야 한다. 성공의 균형이 본사에 치우치면 곤란하지만 그렇다고 가맹점의 이익창출이 본사만의 책임은 아니라는 것이다.

 

프랜차이즈 사업을 교육사업이라고 한다. 사업자와 사업자간의 자발적인 계약에 의해서 이뤄지는데, 가맹점 사업자를 선택하는 것은 본사의 책임이다. 본사는 가맹점 사업자를 선택하는 명확한 기준 마련과 철저한 교육을 통해 자신의 브랜드를 제대로 소화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교육을 통해 본사와 가맹점이 지향하는 방향과 목표를 일치시키는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프랜차이즈 사업은 유통사업이라고 한다. 이는 가맹점 숫자가 늘어나면 공급물량이 늘어난다. 공급물량이 늘어나면 가격경쟁력이 생긴다. 이로 인한 이익을 공유해야 한다. 그런데 가맹점 수는 늘어나는데 공급단가는 줄어들지 않는 것이 문제다. 이런저런 이유가 있을 수는 있지만 이는 변명에 불과하다. 그리고 늘어나는 공급량에 부합하는 적절한 단가를 조정하지 못하는 경우 본사는 본사의 자격이 없다고 보아야 한다.

 

프랜차이즈는 브랜드 사업이라고도 한다. 가맹점 수가 늘어나면 브랜드 이미지가 상승하고 파워도 생긴다. 이는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유발,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브랜드 이미지 상승으로 얻는 효과와 가치는 본사만의 것이 아니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본사의 브랜드를 자신의 자산과 노력으로 가치상승이 기여한 가맹점사업자의 공도 인정해야 한다는 말이다. 이것만 인정해도 지금과 같은 갑질 논란은 사라질 수 있다. 아니 가맹점사업자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앞설 것이다. 가맹점은 매출이나 수익부분에서 어려움을 격고 있는데, 본사만 이익을 챙긴다는 인식을 갖게 해서는 곤란하다.

 

프랜차이즈의 올바른 선택은 로열티다. 로열티는 본사의 운영과 존속의 에너지다. 프랜차이즈는 사업의 구조상 본사가 힘이 들거나 문을 닫으면 아무리 유능한 가맹점사업자라 할지라도 생존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기마련이다. 이런 부분을 가맹점사업자도 이해해야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경우 가맹점사업자은 매출의 일정비율을 본사에 지불하는 로열티제도에 대한 거부감이 있다. 이 거부감은 본사에 대한 불신이나 갑질 때문이라고 하겠지만 근본적으로 프랜차이즈에 대한 이해와 인식부족에서 기인한 부분이 더 크다.

 

폭염처럼 뜨거운 프랜차이즈에 대한 시각을 좀 더 냉정하게 볼 필요가 있다. 이는 프랜차이즈가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통해 더욱 견고한 시스템과 건전한 프랜차이즈 문화를 만들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수단이나 방법 정도로 생각하는 지금의 프랜차이즈 사업가들의 잘못된 생각을 바로 잡아야 한다. 동시에 프랜차이즈 창업을 생각하고 있는 예비창업자나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는 가맹점사업자 모두 진정한 상생이 무엇인지에 대한 개념정리가 필요하다. 그리고 이러한 내용을 프랜차이즈나 창업관련 업계 모두가 교육을 통해 적극적으로 강조해야 한다.

 

프랜차이즈는 사람을 살리는 숭고한 사업이다. 돈을 버는 장사가 아니다. 프랜차이즈 사업가는 이런 이타정신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그런 정신을 올바론 실현 할 수 있는 가맹점 사업자와 동행을 해야 한다. 돈을 벌기위한 이기적인 생각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면 돈을 벌기 위한 이기적인 가맹점사업자와 불편한 동행을 해야 하고 이는 결국 이해관계의 상충으로 오래가지 못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프랜차이즈는 원래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일을 버는 것이고 사람을 살리는 창업의 한 형태이기 때문이다.

 



 김갑용·이타창업연구소 (www.itabiz.net) 소장


  374    나는 이런 CEO가 싫다       18-11-08   21  
  373    이익공유는 프랜차이즈의 기본성질이다.       18-08-28   71  
  372    난초 꽃이 피다가 죽었다       18-08-06   87  
  371    프랜차이즈의 기본은 상생이다.       18-07-03   102  
  370    브랜드 사용 기한이 정해진 본사와 가맹 계약을 해야 하나?       18-05-18   145  
  369    저가형 브랜드의 종말       18-05-01   182  
  368    진실은 반드시 이긴다.       18-05-01   146  
  367    영어 단어로 풀어 본 프랜차이즈(FRANCHISE)       18-03-11   168  
  366    골프존이 프랜차이즈로 방향전환을 한 이유가 궁금하다.       18-03-01   280  
  365    귀농, 창업으로 접근하자       18-02-02   295  
  364    냉정한 시각으로 본 프랜차이즈 시장       17-08-07   253  
  363    고객의 카드를 예의 없이 한손으로 주는 것이 옳은가?       17-05-01   386  
  362    작은 창업에 주목하라       17-04-15   322  
  361    청년상인 육성사업은 전통시장의 미래!       17-03-24   279  
  360    프랜차이즈 갑의 횡포와 을에 배신       17-03-01   318  
  359    길은 있다 보이지 않을 뿐이다.       17-02-01   372  
  358    2017년 창업시장 생존을 위한 7가지 키워드       17-01-04   305  
  357    2016년 시장 결산 및 2017년 창업시장 전망       16-12-21   271  
  356    내게 이런 능력이 있었으면!!       16-12-08   263  
  355    기본에 충실 하는 것이 최고의 경쟁력이다!       16-09-29   36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서울시 서초구 마방로4길 15-56 삼화빌딩 301호(양재동) 주)이타에프앤씨 T.02-571-3645   F.02-571-3642
Copyright@2003 이타 F&C All right Reserved mail to kykim1963@hanmail.net
홈 연구소소개 찾아오시는길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추출방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