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map

Home > 김갑용의 창업이야기
골프존 프랜차이즈 아니라고 당당하게 밝혀라?      목록   프린트
김갑용 2011-06-04

골프존은 프랜차이즈 입니까? 프랜차이즈가 아닙니까? 이런 질문을 하면 골프존 관계자를 제외하면 십중팔구는 프랜차이즈라고 답한다. 그런데 골프존은 프랜차이즈가 아니란다. 프랜차이즈가 호환마마도 아닌데 왜 프랜차이즈이기를 의도적으로 거부하는 걸까? 아니면 아니라고 대대적으로 알리지 않고 마치 그런 것처럼 하고 있을까?

 

골프존은 스크린으로 골프장을 옮겨온 일종의 실내 골프장으로 시작은 골프인구들이 대상이었다. 우리나라는 한여름과 한겨울에는 골프장 이용이 쉽지 않고 그리고 4명이라야 가능하고, 경기장을 예약하기도 어렵다. 이런 여러 가지 요소들이 스크린 골프장이 새로운 대안으로 인기를 모으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금은 그 순수한 취지와 달리 스크린 골프장은 골프 연습장이라기 보다는 게임장으로 혹은 유흥공간으로 전락했다.

 

이유는 간단하다. 치열한 경쟁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고객을 모으기 위한 여러 가지 방법을 쓸 수밖에 없으며, 그 중에는 다소 불법적인 방법도 사용하다. 프랜차이즈가 아니기 때문에 그러든지 말든지 업소 책임이지 본사에서는 관여하지 않는다. 결국 이런 일이 계속 되면 스크린 골프장은 엄청난 위기 상황을 맞이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골프존의 홈페이지를 보면 100% 프랜차이즈다. 프랜차이즈라는 글자는 없지만 형태는 프랜차이즈가 확실하다. 사업설명회를 통해 창업자를 모집하거나 창업절차를 보면 상담에서 입지분석, 시스템계약, 인테리어 등등이 여타 프랜차이즈와 다른 것이 하나도 없다. 동일한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고 단순히 시스템 장비를 판매하기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그것도 포장만 그렇다. 골프존이 프랜차이즈가 아니라고 두 손으로 태양을 가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더 많이 벌기 위해서다. 자기들이 판매한 시스템으로 장사를 하는 이들은 어찌되던 상관없고 단지 본인들만 많이 벌면 그만이다 라는 철저한 장사 속에 충실하고 있기 때문이다.

 

골프존이 돈을 버는 구조는 단단하다. 시스템이라고 하는 장비와 프로그램이다. 유사 브랜드들이 있기는 하지만 경쟁력에서 앞서는 것도 사실이다. 이것을 골프존 상호로 영업을 하는 점포 사업자의 이익으로 전환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 대체 장비가 없기 때문에 여기서 충분한 이익을 볼 수 있다. 따로 가맹비를 받아가면서 가맹점의 매출 관리 등등 의 사후관리에 신경을 쓸 필요가 없다는 판단과 프랜차이즈 방식을 채택할 경우 가맹점의 영업지역을 보호 해 주어야 한다. 그럴 경우 장비 판매에 제한을 받아 수익이 줄게 될 것이다. 골프존이 프랜차이즈를 거부하는 이유의 중심엔 돈이 있다.

 

그렇다면 결국 골프존은 스크린골프 장비판매상이다. 내 장비를 구입해서 돈을 벌던 아니 돈을 벌지 않던 그 책임은 지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왜 상권 분석은 해주고 인테리어에도 신경을 써 주는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 인지 아니면 대표의 기업가정신이 투철해서 일까? 결국 더 많은 장비를 더 빨리 팔기 위해서 하는 위장된 서비스라 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라는 것이 단순히 보이 것 뿐만아니라 보이지 않는 무형의 가치는 돈으로 환산하기 어렵다. 그리고 일단 일정 수준에 도달하기만 하면 영속성을 보장 받을 수 있다. 그런데 골프존은 무형의 가치보다는 유형의 가치를 선택했다. 그리고 그 유형의 가치를 키워는 방식으로 프랜차이즈 방식을 적절하게 이용하면서 프랜차이즈 본부가 져야할 유무형의 책임으로부터는 자유로운 아주 기발한(?) 사업방식을 택했다. 그래서 키운 회사를 코스닥에 상장 시키면서 대표 일가는 대박을 터뜨렸다. 결국 전국에 수없이 많은 골프존 스크린 사업장을 운영하는 사업주들 덕분인줄은 알겠지(?)

 

아무리 봐도 프랜차이즈가 많다. 그리고 유사한 방식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그런데 본인들은 장비나 시스템을 판매하는 회사라고 한다. 그러면 홈페이지에 그것을 당당히 밝혀라. 프랜차이즈가 아니기 때문에 동일한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고, 인테리어의 통일성도 필요 없고 상권도 보호하지 않고, 매출부진에 대해서도 일체 관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골프존이 프랜차이즈던 아니던 그것을 따지고 보면 별 문제가 아니다. 문제는 결국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아니면 아니라고 분명히 해야 하는데, 마치 맞는 것처럼 위장을 하고 그것을 선택한 이가 손해를 볼 수 있는 일이 발생하는 것이 첨부터 사업이 아니다. 그런 의도로 사업을 한다면 5일장을 돌아다니면서 원숭이로 현혹해, 만병통치약을 파는 약장수와 뭐가 다른가?

 

2004년 골프존의 시스템을 확인하면서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유는 그 아이디어와 기술이 창업시장에서는 아주 획기적이었기 때문이다. 그런 좋은 머리를 같은 시스템으로 먼 길을 가는 사업자에게 기쁨과 행복을 줄 수 있는 쪽으로 사용하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것이 프랜차이즈가 아니라도 좋다. 다만 정정당당했으면 한다.



 김갑용·이타창업연구소 (www.itabiz.net) 소장


  280    트랜드로 보는 2012년 창업시장       11-12-31   777  
  279    단문으로 풀어보는 2011년 그리고 창업       11-12-27   772  
  278    창업의 계단이론       11-12-09   763  
  277    저수지 이론으로 본 창업       11-11-27   780  
  276    본사에서 본 죽을 더 깊이 사랑해야 한다.       11-11-23   787  
  275    놀부가 팔렸다 가맹점 주들이 어른거린다!       11-11-11   784  
  274    시니어 창업스쿨 새로운 방향 모색 필요       11-09-20   768  
  273    창업컨설팅 제도적인 장치 마련해야       11-09-19   770  
  272    시니어 창업, 새로운 방식으로의 접근!       11-09-15   762  
  271    식자재 변동에 따른 외식업의 대응전략!       11-09-15   778  
  270    분식점 창업 트랜드가 바뀌고 있다.       11-09-05   825  
  269    프랜차이즈 업계에 부는 동반성장 바람       11-08-17   769  
  268    시니어 창업 기업에서 관심 가져야       11-07-24   769  
  267    프랜차이즈 사업 타당성 분석       11-07-01   771  
  266    소상공인에 대한 생생한 정보가 필요하다.       11-06-21   767  
  265    진정한 고수는 나대지 않는다       11-06-19   781  
  264    골프존 프랜차이즈 아니라고 당당하게 밝혀라?       11-06-04   784  
  263    가맹점의 종업원 교육 효과 극대화 전략(3)       11-05-26   762  
  262    가맹점의 종업원 교육 효과 극대화 전략(2)       11-05-26   755  
  261    가맹점의 종업원 교육 효과 극대화 전략(1)       11-05-26   75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서울시 서초구 마방로4길 15-56 삼화빌딩 301호(양재동) 주)이타에프앤씨 T.02-571-3645   F.02-571-3642
Copyright@2003 이타 F&C All right Reserved mail to kykim1963@hanmail.net
홈 연구소소개 찾아오시는길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추출방지책